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냉장고 인류

냉장고 인류

  • 심효윤
  • |
  • 글항아리
  • |
  • 2021-11-26 출간
  • |
  • 292페이지
  • |
  • 135x205mm/380g
  • |
  • ISBN 9788967359720
판매가

17,000원

즉시할인가

15,3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7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5,3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거대한 냉장고 작아진 세계

 

1. 식탁 위의 혁명은 냉장고로부터

2. 온갖 세계를 담은 거대한 냉장고

3. 이것은 냉장고가 아니다

4.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

5. 찬밥의 반란과 따뜻한 식사

6. 미래의 냉장고: 미래에 부치는 편지

 

2장 ‘부엌 스타’의 탄생 스토리

 

1. 냉장고가 문화재로 지정됐다고?!

2. 소가 처음 열차를 탄 날

3. 냉장고로 꿈꾸는 환상

4. 빙수 사랑, 아이 사랑

5. 짠순이 복길네 냉장고 들이던 날

6. 김치냉장고에 숨은 과학

7. 여자라서 행복해요. 여자라서 행복하세요?

 

3장 당신의 냉장고를 열어라!

 

1. 종갓집 냉장고와 내림 음식

2. 점심시간 없애고 한 시간 일찍 퇴근 어떨까?

3. 편의점은 동네 텃밭이자 공유 냉장고

4. 편의점 인생을 졸업하는 날이 오면

5. 할머니의 냉장고를 부탁해

6. 노년의 냉장고: 2000칼로리-0칼로리

7. 탄 씨 가족 냉장고 엿보기

8. 산모의 서러움 달래주는 냉장고

9. 고려인의 부엌: 국시와 빵

10. 추억을 붙여왔던 걸까-엄마와 냉장고 자석

11. 외로움을 달래주는 유학생의 냉장고

 

4장 냉장고와 멀어지기

 

1. 잃어버린 전통 식재료 저장 기술

2. 전기 먹는 하마를 다루는 법

3. 냉장고 없고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비전화 카페

4. 과소비사회에 등장한 비전화 제품

5. 냉장고 파먹기: 비움과 즐거움

6. 매일 장 보는 베트남 생활

7. 음식물 쓰레기로 만든 그릇: 쓰레기와 가치 있는 물건 사이의 관계

 

에필로그

연표(얼음의 노래)

도서소개

젊은 인류학 연구자의 냉장고 문명 추적기!

차가움이 만든 스위트홈의 파란만장한 이야기

 

우리는 차가운 것을 얼마나 열망해왔나

 

이 책은 젊은 인류학 연구자가 인간의 역사를 ‘냉장고’와의 관계를 통해 고찰한 것으로, ‘차가움의 연대기’라 할 수 있다. 냉장고의 역사가 중요한 이유는 각 시대마다 인간의 욕망이 이 물건에 투영되어왔기 때문이다. 음식을 상하지 않게 하는 필수 도구로서 발명되긴 했지만 중상층 이상에서는 한때 고가의 가구처럼 인식됐고, 농촌에서는 전기세 걱정 때문에 쓸 엄두도 못 냈다. 어느 시점부터는 혼수품으로 등극하더니 2000년대 초반까지도 ‘여자의 물건’으로 광고하면서 성별 고정관념을 여실히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930리터까지 점점 커지는 용량으로 인해 냉장고는 신선 기능을 자랑하지만, 음식을 넣어둔 채 잊어 쓰레기를 양산하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1인가구가 시대인 요즘은 어떨까? 오피스텔에서 빌트인 냉장고를 사용하는 젊은층은 냄새 나는 음식을 굳이 냉장고에 보관하지 않을뿐더러 라면 냄새조차 싫다면서 편의점에서 사 먹는다. 편의점 냉장고가 점차 도심의 텃밭이 돼가고 있는 것이다(하지만 거기서도 포장을 뜯지 않은 음식이 수없이 버려진다). 한편 중장년의 1인가구 냉장고는 초록색 소주병이 차지해 거주자의 고독을 대변하고 있다.

 

저자는 냉장고가 시대와 세대, 나아가 국경을 넘어서까지 인간의 생활 양식을 보여주는 창구가 된다고 보고 이를 인류학적 관점에서 파고들었다. 미국의 철도 산업으로 인해 시카고에서 냉장 기술이 발전한 것, 국내에서 처음 출시된 냉장고, 계급별 지역별 냉장고의 현황, 베트남인과 고려인 등 각국의 냉장고 풍경…… 차가움에 얽힌 역사적 사실과 현지조사 및 가정 방문을 종횡으로 펼침으로써 냉장고와 얽힌 삶의 변화를 측정케 했다. 특히 집필과 동시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냉장고 환상’이란 전시를 기획해, 이 책에는 귀중한 시각 자료들이 실려 있다.

 

사람들은 보통 자기 집 냉장고를 잘 드러내지 않는다. 이 책의 재미는 사람들의 식습관과 생활 습관이 고스란히 담긴 그런 냉장고를 활짝 연다는 데 있다. 저자 집의 냉장고에서 시작해, 전라도 나주 종갓집의 냉장고, 광주 이주노동자들의 냉장고, 지하철 택배 노동자의 냉장고, 요양원으로 실려간 노원구 김씨 할머니의 냉장고, 전기를 아끼기 위해 제작한 불광동 한 카페의 아이스박스까지. 거기서는 그 사람의 삶의 향기와 음식 냄새가 풍기지만, 다른 한편 유통기한이 지난 통조림과 햇반, 라면과 초콜릿 봉지가 나뒹굴고 있기도 하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