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라마르틴 시선

라마르틴 시선

  • 알퐁스드라마르틴
  • |
  • 지식을만드는지식
  • |
  • 2021-12-28 출간
  • |
  • 228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91128859175
판매가

16,800원

즉시할인가

15,1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5,1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프랑스 서정시의 부활
17세기의 고전주의와 18세기의 계몽주의에 밀려 프랑스 서정시는 오랫동안 자취를 감추고 있었다. 그 문을 다시 연 것이 바로 라마르틴이 29세 때인 1820년 익명으로 발간한 ≪명상시집≫이다. 라마르틴의 데뷔작이자 첫 대표작인 이 시집은 문장의 울림과 운율의 힘, 삶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 차 있었고, 섬세하고 유연하며 우울한 시구에 내재한 다감하면서도 고상한 영혼의 끊임없는 떨림과 빛깔은 사람들을 열광하게 했다. 프랑스 낭만주의의 화려한 부활이었다.

‘소멸의 시’, ‘부활의 시’
라마르틴은 어렴풋하고 불명확한 묘사를 통해 영혼의 움직임을 드러낸다. 그의 시에서는 감각 세계의 모든 대상들이 죽음이라는 도착지만을 갖기 때문에, 마치 그 모든 게 이승에서 은퇴하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라마르틴은 자신에 대한 ‘포기’를 헛되이 이상화하면서도 자신이 견디고 있는 ‘상실’을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그리하여 ‘회한’이라는 공간 속에서 대상이 소멸하는 것과는 반대로, 그 대상은 ‘추억’이라는 공간 속에서 결핍에 대한 괴로운 의식을 동반한 채 재창조되어 죽은 것은 다시 살아나고, 잊힌 것은 다시 기억된다. 그러므로 라마르틴의 시는 ‘소멸의 시’인 동시에 ‘부활의 시’라 할 수 있다.

‘시 그 자체’였던 시인
1839년에 ≪시적 명상≫이라는 제목으로 시집을 출판한 뒤 10년 동안 그는 정의와 민중의 복지를 위해 정치가로 정열적인 활동을 하면서 문학 활동을 중단했다. 그가 정치에 나서면서 단호한 어조의 웅변으로, 또는 담화문으로 위대한 민주주의 사상, 박애 정신, 인도주의 등을 찬양했던 것처럼, 라마르틴은 입신출세에 눈이 먼 비열한 자들을 멸시하면서 정도(正道)만을 고집한 용기 있는 인물이었다. 그의 고결한 영혼은 오롯이 자연과 인류를 비추는 아름다움과 착함을 위해 바쳐졌다. 그리하여 훗날 파르나스 시인들의 스승이 된 테오필 고티에의 말처럼, 라마르틴은 정말 시 그 자체였던 것이다.


목차


고독
엘비르에게
저녁
계곡
절망
추억
은퇴
호수
태양에 바치는 찬가
고별
가을
별들
나비
과거
슬픔
아몬드나무 가지
EL***에게
비가(悲歌)
위로
환영(幻影)
사랑의 노래
시여, 안녕히
귀환
잠에서 깰 때 아이가 부르는 찬가
서쪽
욕망
불멸의 자연, 덧없는 인간
여인의 우정
앨범에 꽃아 둔 말린 꽃
양귀비
바닷가의 조가비
페리윙클
아버지 집의 창문
그라치엘라여, 안녕히
꿈 얘기를 들려준 어느 소녀에게
꽃의 정령들
여인의 기도
눈 속에 피어난 장미꽃
몽블랑
날개 달린 벌레
열다섯 살 된 약혼녀에게
거울 테
한 송이 꽃
사계(四季)
귀뚜라미
찬송가를 연주하는 하프
어떤 이름
제비
B*** 양에게
포도밭과 집
범선(帆船)들
내 생각을 해 주오

해설
지은이에 대해
옮긴이에 대해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