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동시는 내게 말했다

동시는 내게 말했다

  • 권오삼
  • |
  • 열린어린이
  • |
  • 2022-01-26 출간
  • |
  • 264페이지
  • |
  • 155 X 226 X 22 mm /463g
  • |
  • ISBN 9791156761396
판매가

16,500원

즉시할인가

14,8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2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4,8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시는 시작법으로 써지는 것이 아니다”
“무슨 일을 하려면 준비를 단단해 해야 한다”
기술 보다는 기본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책

이 책은 동시를 쓰는 기술을 논하는 이론서가 아닙니다. 구체적인 창작 기법을 설명하기 보다는 그에 앞서 동시 창작에 기본이 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저자는 “시는 시작법으로 써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좋은 동시를 쓰기 위해서 기술이나 기법 보다는 기본 바탕이 중요하다고 역설합니다. 오로지 기술에 의존하여 동시를 쓰려고 한다면 곧 상투성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하며 기본부터 찬찬히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거듭 강조합니다. 올바른 동시 창작을 향한 저자의 철학이 책 전반에 깊숙하게 녹아 있습니다.

권오삼 동시인이 강조한 동시 창작의 기본 원칙은 의외로 단순합니다. 동시를 많이 읽고, 쓰고, 다듬는 것입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지만 꾸준히 실천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무슨 일을 하려면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는 저자의 신념이 이곳에도 묻어납니다. 이 단순하고 우직한 방법은 동시 창작의 훌륭한 자양분이 되어 이른바 ‘좋은 동시’라는 열매를 맺게 될 것입니다. 동시인을 꿈꾸는 많은 이들이 부단히 자신의 동시 나무를 가꾸어, 동시 열매가 주렁주렁 열린 동시 나무들이 큰 숲을 이루게 되기를 염원합니다.

시를 잘 쓰는 비법은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달라진 게 없더라는 것이 내가 얻은 결론이다. 많이 경험하고(관찰하고), 많이 읽고, 많이 쓰고, 많이 생각하고, 많이 고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 _본문 중에서

“시인은 맞서 싸우는 것에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시인은 배우는 자이다”
올바른 동시 창작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책

권오삼 동시인은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동시를 써 왔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꾸준히 동시를 쓰며 올바른 동시 창작의 길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1997년 동시 공부를 다시 시작하면서 「권오삼 아동문학 사랑방」이라는 글쪽지를 약 5년간 운영하였습니다. 그 후 2006년 동시 카페를 개설하여 동시에 대한 논의를 꾸준히 이어 오고 있습니다. 진정으로 동시를 위하는 저자의 깊은 애정이 저자의 발자취에서 돋보입니다.

권오삼 동시인은 “시인은 맞서 싸우는 것에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이것이 “시인의 의무”라고 말합니다. 동시를 잘 쓰기 위해서는 작품을 포기하거나 자기만족에 빠져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내적으로, 외적으로 끊임없이 싸워야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계속되는 싸움 속에서 부단히 배움을 얻어 가는 것, 이것이 오랜 세월 치열하게 맞서며 동시의 길을 우직하게 걸어 온 저자가 바라는 동시인의 자세입니다.

이 책은 원로 동시인인 저자가 동시 창작의 길잡이를 자처해 올바른 동시 창작의 길로 이끄는 이정표 같은 책입니다. 동시인을 꿈꾸는 신인 작가들이 이정표를 따라 면면히 자신의 길을 만들어 나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올바른 동시의 길을 찾아나가는 저자의 순수한 열망이 어둑한 바다 위를 비추는 밝은 등대처럼 빛을 발합니다.


목차


머리말 - 동시 창작에 입문한 신인들을 위해 4

1부 동시는 내게 말했다
-제1장 10
-제2장 32
-제3장 52
-제4장 71

2부 동시를 쓰려면
-동시도 잘 쓰려면 밑천을 들여야 한다 92
-시인의 자세 134
-동시 창작과 동시에 대한 생각 154
-글쓰기와 관련하여 194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