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조선과 대한제국 의례의 경계

조선과 대한제국 의례의 경계

  • 이현진
  • |
  • 신구문화사
  • |
  • 2022-03-04 출간
  • |
  • 624페이지
  • |
  • 160 X 232 X 38 mm /986g
  • |
  • ISBN 9788976682628
판매가

35,000원

즉시할인가

31,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350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1,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머리말]

19세기 동아시아 여러 국가들은 서구 세력 혹은 근대를 경험한 국가를 통해 자의든 타의든 변화를 겪지 않을 수 없었다. 전통시대 조선도 이러 한 흐름에 따라 근대적 국가를 지향한 대한제국으로 재탄생하면서 다방면에서 변화를 수반했다. 본서는 그중 의례에 초점을 두고 그것의 변화 양상을 살핀 책으로, 대상 시기는 1894년부터 1898년까지로 설정했다.
의례는 일상적으로 행하는 의례도 있지만 어떤 사건을 계기로 특별하게 행하는 의례도 있다. 마침 근대 사회로 전환하는 시점에 국가 의례의 변화를 보여줄 수 있는 사건이 발생했고, 그것은 바로 1895년 일본 자객들에 의한 ‘명성왕후 시해’였다. 명성왕후의 죽음과 향후 치러지는 국장은 국가 의례 중 흉례(凶禮), 상장(喪葬)에 국한되지만 조선에서 대한제국으로 국체가 변화하는 시기에 진행되어 본서의 주요 소재로 적격이었다.
유교 문화에서 예(禮)는 국가의 존재와 운영을 위해 강제력을 수반하는 법(法)만큼 중요한 요소였다. 사람의 행위를 규정짓는다는 점에서 공통점 이 있지만 특히 의례는 차별적인 속성을 내포하고 있어, 유교 국가를 천명 한 조선 역시 내부적으로 모든 질서를 ‘예’에 따라 차등적으로 구분지었다. 이는 대한제국으로 국체가 바뀌더라도 쉽사리 달라지기 어려운 부분이기도 했다.
그간 필자는 예의 이러한 속성이 어떻게 드러나는가를 확인하기 위해 흉례에 국한하지만 왕실 구성원들의 상장례를 하나하나 짚어보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정조의 장례를 다룬 『왕의 죽음, 정조의 국장』(2015), 영조·문효세자·의소세손의 상장을 비교한 『조선 왕실의 상장례』(2017)를 출간했다. 그 밖에도 왕후, 세자빈, 후궁, 공주 등 신분에 따른 상장례의 특징을 드러내는 여러 편의 논문을 작성했다.
오랫동안 조선 왕실의 상장례를 연구해 온 터라, 그렇다면 조선이 아닌 대한제국을 선포한 뒤에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궁금했다. 의례 절차, 용어, 거기에 사용된 물품 등 여러 방면에서 달라졌을 것이라는 확신하에 왕후의 신분에서 죽었으나 상장례를 치르는 동안 황후의 신분으로 바뀌어 국장에 변화가 생겼을 명성왕후/황후의 국장이 가장 적합한 대상으로 떠올랐다. 조선과 대한제국 의례를 모두 볼 수 있는 기회라고 판단하여 그의 국장 전 과정을 살펴보는 것이 이 책을 집필하게 된 직접적인 동기였다.
조선의 왕후 국장에서 시작하여 중간에 대한제국 선포, 대한제국 전례 (典禮)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황후 국장을 치르기 위한 의례의 마련, 이를 파악하는 것은 지난한 과정이었다. 변화를 파악하는 것도, 그리고 그것의 근거가 된 문헌을 확인하는 것도 쉽지 않았지만 1895년을 전후한 당시의 대내외적 동향, 집권세력, 의례 담당자의 정치적 성격 파악 등은 이 시기를 공부하지 않았던 필자에게 또 다른 어려움을 안겨주었다. 그럼에도 막상 책으로 엮고 보니 조선에서 근대로 변화하는 다른 의례 연구를 위한 바탕이 된 것 같아 뿌듯한 마음이다.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의 역사와 문화, 의례를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오래전부터 탈고를 기다려주고 도판과 도표가 많아서 편집이 힘들었을 텐데 이쁘게 만들어준 신구문화사 최승복 편집부장님의 열정은 오래도록 잊지 못할 것이다. 아울러 신구문화사 식구들에게도 깊이 감사드린다.
필자의 전공과 무관하여 반드시 자문이 필요한 부분이 있었다. 집필하는 기간 내내 의례 공간에 대한 이해 및 본서에 이를 반영하도록 도움을 준 이혜원 선생님, 복식에 관해 무엇이든 질문을 드렸음에도 항상 친절하게 답변해주신 박현정 선생님 너무나 고맙고 감사하다. 도판과 관련하여 도움을 준 임한수 선생님, 전혜원 선생님, 김광수 님, 이인복 선생님, 도판을 활용할 수 있도록 허락해준 여러 기관의 고마움 또한 잊을 수 없다. 그리고 여러 방면으로 도움을 준 권미숙 선생님, 이 책이 나오기까지 3년 여 동안 원기 부족과 그로 인한 면역력 저하로 힘들어 할 때 주치의로서 필자의 건강을 책임져준 김동일 원장님(경희강한의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그 누구보다도 필자를 아끼고 지지해준 아버지께서 2018년 가장 더울 때 갑자기 세상을 떠나셨고, 얼마 전 엄마가 또 돌아가셨다. 하늘이 무너지는 슬픔을 겪었다. 부모님 영전(靈前)에 이 책을 바친다.

2022년 2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COVID-19)로 집에서 집필을 마치다.
이 현 진


목차


머리말 005

서 론 021

제1장 조선의 왕후 칭호 031
제1절 고려말 조선초 왕후의 칭호 정비 033
제2절 조선의 왕후를 가리키는 여러 칭호 042

제2장 조선의 왕후 국장 절차와 변화의 계기 051
제1절 국가전례서에 규정된 왕후 국장 절차 053
1. 국가전례서의 국장 규정: 『국조상례보편』 053
2. 국왕·왕후 국장 절차의 차이 060
제2절 명성왕후 시해 직전 조선의 위상과 의례의 변화 070
1. 청일전쟁과 조선의 자주독립: 제후국인가 천자국인가 070
2. 개국기년(開國紀年)과 의례 변화의 예고 075

제3장 김홍집 내각기 명성왕후 국장 085
제1절 명성왕후 시해와 왕후의 죽음 공표 087
1. 명성왕후 시해와 폐서인(廢庶人) 087
2. 왕후 위호(位號) 회복과 죽음의 공식 선언 098
제2절 국장의 시작과 건양(建陽) 선포 101
1. 국장의 시작과 전개 101
2. 연호 건양의 선포와 국장 138

제4장 아관파천과 명성왕후 국장 155
제1절 아관파천과 고종 주도의 국장 157
1. 아관파천 단행과 김홍집 내각의 몰락 157
2. 국장 담당자의 교체와 국장 중지 165
제2절 빈전의 경운궁 이봉(移奉)과 국장 재개 179
1. 경복궁에서 경운궁으로의 빈전 이봉 179
2. 산릉 재확정과 국장 재개 194

제5장 경운궁 환어(還御)와 대한제국 선포 223
제1절 경운궁 환어와 국장 지연 225
1. 아관에서 경운궁으로의 환어 225
2. 시호 개정과 산릉 개봉표(改封標) 232
제2절 대한제국 선포와 황후 책봉 243
1. 국장 지연과 연호 광무(光武)의 선포 243
2. 황제 즉위와 황후 책봉 257

제6장 명성황후 국장과 의례 변화 289
제1절 발인(發引)부터 부향(?享)까지 291
1. 국장 재개와 황후 국장 절차 논의 291
2. 발인부터 부향까지 국장 전개 330
제2절 연제(練祭)부터 부묘(?廟)까지 366
1. 연제와 상제(祥祭) 366
2. 담제(?祭)와 부묘 392

제7장 명성황후 국장의 특징 415
제1절 의식 절차 417
1. 왕후 국장 의절과 주요 의절 거행 시점 417
2. 황후 국장 의절과 주요 의절 거행 시점 427
제2절 용어와 도설 448
1. 용어의 변화와 용례 448
2. 왕후·황후 국장 도설의 비교 453

결 론 575

참고문헌 590
찾아보기 60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