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진주에 살다, 진주를 쓰다

진주에 살다, 진주를 쓰다

  • 송희복
  • |
  • 글과마음
  • |
  • 2022-05-19 출간
  • |
  • 181페이지
  • |
  • 138 X 215 mm
  • |
  • ISBN 9791196477288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송희복의 『진주를 읽다, 진주를 쓰다』는 4부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는 경관 ㆍ 지지(地誌) ㆍ 문화에 관한 부문이다. 저자는 우선 진주의 자연경관과 문화경관을 구분해서 접근한다. 여기에서는 기녀 문화, 지역어, 진주비빔밥 등에 관해 저자의 견해를 알기 쉽게 설명한다. 제2부는 인간상과 인생관에 관한 부문이다. 진주의 역사적인 인물을 취사선택하여 적극적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근래에까지 생존한 문인들, 예컨대 박경리, 이형기, 김인배 등의 문인들에 관한 글들도 있다. 제3부는 풍류 ㆍ 예 ㆍ 대중가요에 관한 부문이다. 진주가 전통적으로 예향(藝鄕)이라고 불려 왔고, 최근에는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선정되기도 했다. 왜 진주가 예향이고 창의도시인가를 답하는 듯한 내용으로 일관되어 있다. 제4부는 모교와 직장에 관한 부문이다. 여기에서는 저자의 모교이자 직장이기도 한 진주교육대학에서 경험한 과거의 일들과 앞으로의 미래상에 관해 썼다.

서평

이 책은 저자가 정년 기념으로 내는 산문집이다. 논문집에 비하면, 읽기가 어렵지 않다. 그는 이 책을 판매용으로 내었다기보다 동료 교수와 주변의 지인들에게 정년 인사를 대신하기 위해 만든 책이다. 그렇기 때문에, 최소한의 부수만 찍었다. 글의 절반 가까이는 새로 쓴 글들이다. 진주의 문화와 역사에 관해 이처럼 다양하게 논의한 책은 이제까지 없었다. 진주의 역사와 문화에 관심과 호기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 책이 하나의 가이드 역할을 충분히 하리라고 본다. 최근에 지역사와 지역 문화에 관한 관심이 점점 높아져가고 있다.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되어가는 이 시대에 지역 문화와 값어치와 정체성을 발굴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일로 여겨진다.


목차


책머리에 _ 정년을 앞둔 어떤 소회 ● 4

제1부 _ 경관ㆍ지지ㆍ문화
진주의 자연경관과 문화경관 ● 15
진주와 가나자와는 어떻게 다른가 ● 24
지리산의 사상과 진주의 사상 ● 31
진주의 기녀 문화에 대하여 ● 35
진주의 지역어에 대하여 ● 39
이어령과 진주비빔밥 ● 46
진주를 찾은 시인들 ● 51

제2부 _ 인간상과 인생관
신라의 욱면과 고려의 월정화 ● 57
호족들의 각축장인 난세의 진주 ● 62
출장입상의 무인, 난시입절의 사인 ● 66
구한말의 두 여인 : 이홍경과 산홍 ● 73
박경리의 생명사상과 샤머니즘 ● 77
영원한 문학청년, 시인 이형기 ● 84
소설가 김인배를 떠나보내며 ● 89
현해탄을 넘나드는 나라사랑 ● 94
마르지 않고 청정한 우물물 ● 97

제3부 _ 풍류ㆍ예ㆍ대중가요
안민영의 풍류, 화양연화 ● 103
진주 도자기의 진실과 논쟁 ● 108
풍류의 재발견 ● 112
검무의 역사와 진주 ● 115
암흑기 죽로지실의 사람들 ● 118
불세출의 남인수를 위한 변명 ● 125
동백아가씨와 아가씨 동백 ● 139
트로트 공주 오유진 ● 143
귀범창과 눈화공 ● 146

제4부 _ 모교와 직장
송천 김용태 선생의 탄생 백주년 ● 153
내 마음속의 영원한 은사님 두 분 ● 156
저기 ‘쪼대생’이 지나간다 ● 164
우리는 강의노동자가 아닙니다 ● 168
내년이면 개교 백주년이 ● 173
사범(師範)과 반면교사 ● 178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