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400년의 긴 길

400년의 긴 길

  • 윤달세
  • |
  • 행복에너지
  • |
  • 2022-05-10 출간
  • |
  • 332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56027720
판매가

22,000원

즉시할인가

19,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1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9,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추천사


김 종 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늦은 가을, 전라도 고창에서 이 책을 출판하고 싶다고 나를 찾아온 한 부부가 있었다. 남편은 한국 사람이고, 부인이 일본 사람이었다. 이 여성이 『400년의 긴 길』 번역자다. 이 부부는 결혼한 지 20년이 넘어 아이들 셋이 거의 다 자랐다고 한다. 지금은 전라도 고창에서 재미있게 열심히 사는 것같이 보였다.
1994년 일본의 무라야마 도미이치 수상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그는 우리 삼성출판박물관도 방문했다. 그때 무라야마 수상을 안내해 드린 코스로 이 부부도 안내했다. 안내코스 마지막은 우리 박물관 옥상이었다. 날이 참 좋았던 그날 박물관 앞의 백악산이 잘 보였다. 번역자인 일본 여성은 거짓 없는 시원시원한 성격의 소유자로, 소위 우리가 머리로 상상하는 일본 여성과는 좀 거리가 먼 스타일이었다. 그녀가 말했던 “이 책의 내용은 조선인의 역사다. 한국어로 번역 출판되지 않은 것이 이상하다”라는 말에 나도 동의하는 것이 있었다. 겨울이 되기 전 그렇게 만났고, 봄이 다 가기 전 이 책을 출판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니 참으로 기쁘다. 이 책을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천천히 한 번쯤 읽어 보길 권한다. 이렇게 많은 조선 사람이 임진왜란에 강제로 일본으로 끌려가 생활하였다는 것을 안다면, 일본이라는 나라를 보는 눈이 달라질 것이다. 일본이 그냥 원주민만으로 구성되는 나라가 아니라, 한반도와 긴밀한 관계를 가지면서 시기별로 수많은 이주가 반복적으로 이루어진 나라라는 것을 안다면 말이다. 가야와 백제가 멸망했을 때도 수십만 명의 한반도 사람들이 일본으로 건너갔다. 조선의 문화가 일본에 많은 영향을 미쳐왔다는 것은 사실이다.

우리가 일본답다고 느끼는 일본 성곽의 기와도 임진왜란 때 잡혀간 조선 기와공의 기술이었다는 아주 흥미로운 내용이 이 책 속에 담겨 있다. 당시에 끌려간 조선 사람들의 후손은 지금도 일본에서 시루떡을 만들어 제사를 올리고 나눠 먹거나 도토리 열매를 모아 묵을 쑤어 먹는다고 한다. 아직도 한국식 짚신, 짐을 옮길 쓰는 지게, 옛날식 김치 등이 일본 구석구석에 남아 있다. 그들은 조선의 생활 일부를 일본에 가져갔고, 이 책은 조선 사람의 생활사를 잘 묘사하고 있다. 게다가 400년이나 지났음에도 그 흔적이 일본에 남아 있다니, 우리 조선 사람들의 강인한 생활력과 고단했을 일본 생활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임진왜란 당시 수많은 조선 사람들이 고향을 떠나 억지로 끌려가 꼬여버린 인생을 살아야 했음은 우리의 아픈 역사다. 기록에 남아 있지 않은 많은 사람들의 죽음에 명복을 빈다.

이 책의 6장에 히데요시의 초상화를 복원한 죠텐 스님의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일본에 연행된 피로인 2세로 부친을 따라 불문으로 들어갔다. 그는 주지로 부임한 절에서 우연히 낡고 오래된 히데요시의 초상화를 발견했다. 당시 히데요시의 정권은 끝난 시대였다. 훼손된 히데요시의 초상화를 죠텐 스님이 교토로 가져가 복원했다. 그 초상화가 후에 일본 역사교과서에 실린 히데요시의 대표적인 초상화가 되었다는 이야기다. 죠텐 스님의 말씀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히데요시의 조선출병이 없었다면 아버지가 일본에 연행될 비운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또한 그것이 없었으면 이렇게도 고마운 불문에 들어올 일도 없었다. 그 뜻으로 슬픔과 기쁨이 반반이다.”
하긴 행복과 불행은 순간순간 쉽게 판단할 수 없다. 새옹지마(塞翁之馬).

『400년의 긴 길』의 저자인 재일동포 2세인 윤달세 씨가 이 기행문을 쓰기 시작한 것이 1980년대 전반이었다고 한다. 그때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을 엄청난 강대국으로 기억하고 있었다. 그러나 400년은커녕 40년이 지난 지금 일본을 봤을 때 삼라만상(森羅萬象) 제행무상(諸行無常)이라 느낄 수밖에 없다. 지난 역사를 잊을 수는 없지만 우리는 후손들에게 보다 좋은 한일관계의 미래를 남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가까운 나라 일본, 우리는 역사에서 무엇을 배워야 할까? 정답은 없지만, 일본에서 살아남은 조선 사람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그들의 건강한 삶을 봐야 한다. 그래서 우리 조상들을 존경할 수밖에 없다.수많은 생각들이 스치지만 이 책을 읽으면 그냥 일본 구석구석에 남겨진 이들의 흔적을 찾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문뜩문뜩 일어난다고나 할까?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한번 읽어 보시기를 권한다.
2022년 5월 삼성출판박물관에서
김 종 규


목차


저자 서문
추천사

저자 서문-3
추천사-6

1.조선여인의 묘-도쿠시마현 가와시마초 (?島?川島町)-10
2.고려 갸한의 성주-도쿠시마현 도쿠시마시(?島??島市)-18
3.두 개의 도진총(唐人塚)-가가와현 다카마쓰시(香川?高松市)-26
4.도진마치(唐人町)의 유래-고치현 고치시(高知?高知市)-33
5.도진두부(唐人豆腐)와 도토리 두부
-고치현 오토요초·아키시(高知?大豊町·安芸市)-41
6.히데요시와 죠텐(?天)-에히메현 우와지마시(愛媛?宇和島市) -48
7.한밤중의 호랑이춤-에히메현 마쓰야마시(愛媛?松山市)-56
8.종군한 스님의 일기-오이타현 우스키시(大分?臼杵市)63
9.뛰어난 심미안의 조선인 쇼안(庄庵)-오이타현 사에키시(大分?佐伯市)71
10.가로직으로 출세한 피로인-오이타현 구스마치(大分?玖珠町)79
11.도진부부의 전설-미야자키현 다카치호초(宮崎?高千?町)87
12.파리파리 절임-미야지키현 휴가시(宮崎?日向市)93
13.조선매듭 -미야자키현 사도와라초(宮崎?佐土原町)100
14.아득하게 먼, 400년 -가고시마현 미야마초(鹿?島?美山町)107
15.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석교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鹿?島?鹿?島市)115
16.남원성에서 잡혀온 아이-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시(鹿?島?種子島市)123
17.류큐(琉球)의 후예들 -오키나와현 나하시(沖??那覇市)131
18.민요의 주인공-오키나와현 나카도마리(沖??仲泊)138
19.정한비(征韓碑)가 있는 항구도시-가고시마현 센다이시(鹿?島?川?市)145
20.구마모토성의 조선기와-구마모토현 구마모토시(熊本?熊本市)152
21.피로인 형제가 전한 한지-구마노토현 가호쿠마치(鹿?島?鹿北町)159
22.노예상인의 암약-나가사키현 나가시키시(長崎?長崎市)166
23.조선인 천주교 신자들-나가사키현 나가시키시(長崎?長崎市)173
24.영주부인이 된 조선여인-나가사키현 히라도시(長崎?平?市)180
25.웅천을 옮긴 동네-나가사키현 사세보시(長崎?佐世保市)187
26.가규 가마(臥牛窯)-나가사키현 기하라(長崎?木原)194
27.출병의 전전기지-사가현 가라쓰시(佐賀?唐津市)200
28.시이노미네의 고려제(高麗祭)-사가현 이마리시(佐賀?伊万里市)208
29.나베시마 사라사(鍋島更紗)-사가현 사가시(佐賀?佐賀市)216
30.미이케 탄광의 시작-후쿠오카현 야나가와시(福岡?柳川市)224
31.황상의 인삼산 -후쿠오카현 다카타마치(福岡?高田町)232
32.망향의 도진마치-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福岡?福岡市)238
33.황무지를 개척한 조선인-야마구치현 이와쿠니시(山口?岩?市)247
34.일본어를 강제한 승려-히로시마현 히로시마시(?島??島市)255
35.아코(赤?) 의사의 딸-시미네현 쓰와노시(島根?津和野市)263
36.도키안(道喜庵)-시마네현 마쓰에시(島根?松江市)270
37.조선 망루가 있던 성-돗토리현 시카노초(鳥取?鹿野町)277
38.부자가 된 피로인 -돗토리현 돗토리시(鳥取?鳥取市)284
39.오카야마의 코무덤과 고약((膏藥)-오카야마현 비젠시(岡山?備前市)291
40.피로인이 개척한 도진논(唐人田)-오카야마현 쓰야마시(岡山?津山市)299
41.바다를 표류했던 조선여성-오카야마현 우시마도초(岡山?牛窓町)306
42.노기 대장의 숨겨진 족보 -효고현 기노사키초(兵庫?城崎町)313
43.새로운 불화(佛?)의 발견 -효고현 미키시(兵庫?三木市)321

역자 후기328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