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세설신어보 4

세설신어보 4

  • 왕세정
  • |
  • 전통문화연구회
  • |
  • 2022-05-31 출간
  • |
  • 328페이지
  • |
  • B5
  • |
  • ISBN 9791157945016
판매가

30,000원

즉시할인가

27,0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5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7,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세설신어》, 에피소드문학의 원조가 되다
≪세설신어≫ 출현 이후 이 책의 서명, 체재, 문체 등을 모방한 속서(續書)들이 연이어 나왔다. 명나라 때 나온 ≪하씨어림≫과 ≪세설신어보≫도 속서 중의 하나이다. ≪하씨어림≫은 ≪세설신어≫를 모방하여 위진시대에서 그친 ≪세설신어≫의 시대 범위를 송원대(宋元代)까지 확장시켰다. 그러나 ≪세설신어≫가 지닌 고상함에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한 왕세정은 ≪하씨어림≫에서 ‘전아(典雅)하고 순정(純正)[雅馴]’한 일화를 뽑아내어 ≪세설신어≫의 일화와 합쳐 다시 ≪세설신어보≫를 편찬하였다. 왕세정의 ≪세설신어보≫가 출현하자, 이 책의 인기는 원본 ≪세설신어≫를 능가하였다. 나아가 이 책에 비점(批點)을 찍고 주석을 더한 ≪이탁오비점세설신어보(李卓吾批點世說新語補)≫ 등의 비점본(批點本)들도 성행하게 되었다.

새로운 대중적 글쓰기, 고사성어(故事成語)의 보고(寶庫)
《세설신어》는 문학예술적 측면에서 사륙변려문(四六騈儷文)과 같은 수사학적인 유미주의(唯美主義)가 극성을 부리던 당시 문학의 흐름에서 벗어나 간결하면서도 담백한 획기적인 글쓰기로 작문되었다. 특히 인물을 묘사하는 방식에 있어서 사용하는 언어의 간결미와 함축미는 언어예술이 품격을 한층 더 높였다고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등용문(登龍門)’, ‘난형난제(難兄難弟)’, ‘점입가경(漸入佳境)’ 등 수많은 고사를 담은 고사성어의 보고라 할만하다.
또한 《세설신어》는 위진남북조 시대에 유행하던 중국 고전소설의 흐름에 있어 ‘지인소설(志人小說)’이라는 독특한 유파를 정립함으로써, 근대까지 수많은 모방 작품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세설체(世說體)’ 필기 소설로 존중받고 있다.
?
조선시대 선비의 애독서
≪세설신어≫가 우리나라에 전래된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최치원(崔致遠)(857~?)의 시 〈봄날의 새벽에 우연히 쓰다[春曉偶書]〉에서 ≪세설신어≫에 나오는 유령(劉伶)의 고사를 전고로 사용한 것으로 보아 통일신라 말 즉 900년 초에 국내에 전래 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문헌상에 ≪세설(世說)≫이라는 명칭이 언급된 것은 고려시대 이규보(李奎報)(1168~1241)의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 처음 나타나는데, 〈동각 오세문이 고원의 여러 학사에게 드린 300운의 시에 차운하다[次韻吳東閣世文呈誥院諸學士三百韻詩]〉라는 시에 이규보 자신이 주를 달아, “이 일은 ≪세설≫에 보인다.[事見世說]”라 하였다. 그의 연보에 따르면 이 시는 고려 명종(明宗) 25년(1195)에 지어졌으므로, 이때에 ≪세설신어≫가 우리나라에 존재하였다는 분명한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세설신어보≫의 초고속 조선전래
≪세설신어보≫는 선조 39년(1606)에 우리나라에 온 명나라 사신 주지번(朱之蕃)에 의해 전래되었다. 이에 대해서는 이의현(李宜顯)이 ≪도곡집(陶谷集)≫에서 “명나라 사신 주지번이 가지고 와서 서경(西坰)에게 증정하여 마침내 우리나라 문인들이 즐겨 보게 되었다.”고 하였고, 허균(許筠)이 〈세설산보주해서(世說刪補注解序)〉에서 “병오년(1606, 선조39) 봄에 주태사(朱太史, 지번(之蕃))가 조서(詔書)를 받들고 우리나라에 왔는데 -중략- 작별할 때 여러 종의 서적을 주었는데 이 책도 그중의 하나였다.”라고 한 것에서 확인할 수 있다. 1606년에 우리나라에 전래 되었다면, 1586년에 왕세정의 ≪세설신어보≫가 민중(?中)에서 간행되어 나온 지 약 20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을 때였으니 얼마나 신속하게 이 책이 우리나라에 전파되었는지 알 수 있다.

본서의 구성
≪세설신어보≫는 총 1,426조의 일화로 이루어져 있다. 이 중 ≪세설신어≫에서 채록한 일화가 849조이고 ≪하씨어림≫에서 채록한 일화가 577조이다. ≪세설신어≫는 1,130여 조목이고 ≪하씨어림≫은 2,781조목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이러한 구성은 “≪세설신어≫에서 없앤 것은 10분의 2를 넘지 않고 ≪하씨어림≫에서 채택한 것은 10분의 3을 넘지 않는다.”고 한 산정자(刪定者) 왕세정의 기술과 대략 일치한다. 왕세정은 ≪세설신어≫를 주축으로 하고 ≪하씨어림≫을 보속(補續)으로 삼아 ≪세설신어≫의 속서(續書)를 편찬하였고 서명도 그러한 자신의 취지를 반영하여 ≪세설신어보≫라 명명하였다.
≪세설신어보 4≫에서는 ≪세설신어보≫ 전체 36편 중 아홉 주제의 9편(14권 傷逝~17권 排調 上)이 수록되었다. 주제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ㆍ〈망자에 대한 슬픔 傷逝〉 : 사망한 사람들을 애통해하는 일화
ㆍ〈은거한 사람들 棲逸〉 : 은거한 사람들의 일화
ㆍ〈훌륭한 여인들 賢媛〉 : 여인의 훌륭한 언행과 관련된 일화
ㆍ〈신묘한 예지력 術解〉 : 의약, 음악, 점, 발명 등에 뛰어난 사람들에 관한 일화
ㆍ〈뛰어난 기예 巧藝〉 : 음악, 회화, 서예, 건축, 바둑 등에서 뛰어난 사람들에 관한 일화
ㆍ〈총예받은 사람들 寵禮〉 : 군주나 상관의 총애를 받은 사람들에 관한 일화
ㆍ〈거침없는 처신 任誕〉 上 : 禮制에 얽매이지 않고 행동한 사람들에 관한 일화
ㆍ〈거침없는 처신 任誕〉 下 : 禮制에 얽매이지 않고 행동한 사람들에 관한 일화
ㆍ〈거리낌 없는 오만함 簡傲〉 : 고관대작들의 오만하고 도도하게 구는 행동에 관한 일화
ㆍ〈재치 넘치는 농담 排調〉 上 : 상대를 놀리는 재치있는 말

명사들의 속살을 들추어내다
≪세설신어보≫의 특징은 철저하게 인물 위주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그 대상은 후한(後漢)부터 송원(宋元)까지 실제 생존했던 제왕ㆍ고관ㆍ귀족ㆍ승려ㆍ학자ㆍ은자ㆍ부녀자 등인데, 일화의 내용이 이들의 가치관, 재능, 품성, 개성, 인간관계 등을 다루고 있으므로 자연히 인물품평(人物品評)의 성격을 띤다는 점도 두드러진 특징이다. 일화들을 36개의 주제별 편목으로 나누어 수록하였다는 것 또한 이 책이 특별한 점이다. 각 일화의 분량은 10여 글자로 이루어진 것도 있고 길어도 3~400자를 넘지 않으며 평균 100여 글자 정도로 짧다.
이러한 분량 안에 대상 인물의 언행 중에서 각 주제에 맞는 가장 특출한 부분을 간결하고 함축적으로 묘사하였으므로, 이 책의 간결하고 생동적인 표현은 높은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왔다. 유응등(劉應登)은 이 책에 실린 일화들이 “꿈속에서도 생각하게 하고, 맛이 있고 정취가 있어 삼키면 삼킬수록 더욱 그 맛이 풍부해지고 아무리 씹어도 그 정취를 다 알지 못하게 한다.”고 평가할 정도였다. 이렇듯 흥미롭고 매력적인 인물들의 인물품평으로 이뤄진 만큼 쉽고 재밌게 한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목차


東洋古典譯註叢書를 발간하면서
凡 例

世說新語補 14卷
27. 망자에 대한 슬픔 傷逝 / 11
28. 은거한 사람들 棲逸 / 48

世說新語補 15卷
29. 훌륭한 여인들 賢媛 / 89
30. 신묘한 예지력 術解 / 141

世說新語補 16卷
31. 뛰어난 기예 巧藝 / 168
32. 총예받은 사람들 寵禮 / 182
33. 거침없는 처신(上) 任誕 上 / 212

世說新語補 17卷
34. 거침없는 처신(下) 任誕 下 / 241
35. 거리낌 없는 오만함 簡傲 / 264
36. 재치 넘치는 농담(上) 排調 上 / 297

[附 錄]
1. ≪世說新語補4≫ 參考書目 / 319
2. ≪世說新語補4≫ 參考圖版 目錄 / 324
3. ≪世說新語補≫ 總目次 / 326
4. ≪世說新語補≫ 解題 / 326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