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는 타조가 등장하지 않는다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는 타조가 등장하지 않는다

  • 질바슐레
  • |
  • 책빛
  • |
  • 2022-06-03 출간
  • |
  • 32페이지
  • |
  • 250 X 250 mm
  • |
  • ISBN 9788962193817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는 왜 타조가 등장하지 않을까?

유머와 풍자로 독자의 경험과 지식을 자극해
풍부한 상호 작용의 재미를 안겨주는 그림책

표지에는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는 타조가 등장하지 않는다’라는 엄청나게 긴 제목 아래 신데렐라의 한 장면이 그려진다. 자정이 되어 본 모습으로 돌아온 신데렐라는 타조이며, 부서진 호박 마차 옆에는 타조의 발에 딱 맞는 유리 구두 한 짝이 놓여있다. 본문에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구전동화와 프랑스의 샤를 페로, 덴마크의 안데르센, 독일의 그림 형제가 남긴 17편의 옛이야기가 실렸다. 정사각형 형태의 틀 안에 담긴 옛이야기의 한 장면만은 상상 여행의 문을 활짝 열어준다.

타조가 옛이야기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면서 옛이야기의 제목은 ‘빨간 모자 소녀’는 ‘빨간 모자 타조’로, 성냥팔이 소녀는 ‘성냥팔이 타조’로, ‘백설 공주와 일곱 난쟁이’는 ‘타조 공주와 일곱 난쟁이’로 바뀐다. 빨간 모자를 쓴 타조의 모습은 우스꽝스럽기만 하고, 침대 밖으로 발을 내민 채 코를 골며 자는 타조는 잠자는 숲속의 공주의 아름다움과는 거리가 멀다. 아기 타조 삼 형제는 늑대가 나타나자 머리를 모래에 숨기기에 바쁘고, 헤엄을 못 치는 미운 타조 새끼는 튜브를 끼고 오리들을 따라가 보지만, 상황을 더 복잡하게 만들 뿐이다.

타조의 괴팍하고 경계심이 많은 성격과 위기가 닥치면 머리를 숨기는 특징, 화난 것 같은 표정과 외모(근육질의 긴 다리와 퇴화하여 두 개만 남은 발가락, 쓸모없는 커다란 날개, 깃털이 없는 목, 펑퍼짐한 엉덩이 등)는 질 바슐레 작가의 익살스러운 유머와 패러디로 재해석되며 옛이야기 속의 환상적인 등장인물과의 부조화를 극대화한다, 이미 옛이야기를 알고 있는 독자의 경험과 지식을 자극해 풍부한 상호 작용(상호텍스트성)의 재미를 안겨주는 그림책으로 고정관념을 넘어서 신선한 감동을 전한다. 비록 동화 속 주인공은 될 수 없었지만,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는 타조 가족의 모습은 따뜻하다.

놀라운 상상력으로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하며
세밀하게 변주한 천만 개의 이미지로
유머와 환상의 즐거움을 주는 질 바슐레 작가!

질 바슐레 작가의 작품 세계는 포스트모던 그림책의 특징을 보여준다. 풍자와 패러디로 예술과 역사적 인물, 좋아하는 작가에 대한 경의를 표하기도 하고, 작가 자신이 작품 속에 직접 등장하기도 한다. 작품 곳곳에 숨어있는 전작의 향수는 독자와의 풍부한 상호 작용의 즐거움을 더하며, 언제나 깊고 따뜻한 삶의 철학을 전한다. 유머는 작품 세계의 바탕이 되며, 어린이는 물론 성인까지 상상의 세계로 이끈다. 세밀하고 독창적인 이미지는 한 번의 책 읽기에서 끝나지 않고 새로운 시선으로 책 속으로 끌어들인다. 우리나라에 소개된 작품으로는 유행이 지난 유니콘 장난감을 주인공으로 현대 사회의 욕망을 조명한 《보세주르 레지던스》, 미지의 행성에 사는 외계인 XOX와 OXO가 상상력의 힘으로 세상을 바꾼 이야기인 《XOX와 OXO》, 주방에서 사용하는 고무장갑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어느 사랑 이야기》가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