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1일 1페이지 법의 역사

1일 1페이지 법의 역사

  • 이염 ,권필
  • |
  • 시대의창
  • |
  • 2022-06-15 출간
  • |
  • 320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88959407873
판매가

16,800원

즉시할인가

15,1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5,1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민주주의를 위한 피, 땀, 눈물
법이란 무엇인가? 우리는 매일 법의 테두리 속에서 일상을 꾸려나가고, 항상 그 경계를 의식하지만 의외로 쉽게 답하기는 어려운 질문이다. 법이 단순히 ‘지켜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제재를 당하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많은 정치가, 학자들 역시 이에 대해 논쟁해오고 있다. 그렇다면 질문을 바꿔보자.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일반 시민들에게 법이란 무엇인가?
《1일 1페이지 법의 역사》의 지은이 이염과 권필은 “법은 민주주의를 위한 피, 땀, 눈물”의 집결체라고 이야기한다. 진정으로 자유를 확대하고, 평화를 진전시키며, 풍요를 증대시키는 역사의 정방향에 법 역시 함께 서 있다는 것이다. 먼 과거부터, 세계 어느 곳에서나 구성 방식에는 차이가 있지만, 국가의 ‘의사’로서 정립된 ‘법’은 결국 단순한 법조문과 규정이 아닌 인간이 만들어낸 헌신적인 역사의 과정이자 결과물인 것이다. 그래서 법의 역사는 법조문의 역사가 아니라, 인류의 역사를 법적 관점에서 해석하는 과정이며, 그 속에서 인간을 발견하는 것일 수밖에 없다. 그것이 역사 교사와 법학 전문 저술가 부부가 함께 쓴 이 책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하루 한 페이지, 교양인을 위한 로스쿨
지금까지 ‘법’ 그 자체를 주인공으로 삼아 서술한 역사책은 많지 않았다. 그런 만큼 이 책에서는 다양한 주제들을 널리 어렵지 않게 설명하고 소개하는 데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과거ㆍ현재ㆍ미래, 한국과 세계, 한반도의 남과 북을 전반적으로 아우르는 207가지 주제를 선별해서 1~2페이지 분량으로 서술했다. 규범, 인식, 현실의 측면에서 법과 역사를 다뤘다. 널리 알려진 유명한 사건, 인물들에 대해서는 핵심을 짚었고, 더 많은 이들에게 소개되기를 바라는 여러 이야기들 역시 정리해서 수록했다. 이 책이 “시민과 교양인을 위한 하루 한 페이지 로스쿨”인 이유다.

역사로 읽는 법, 법으로 보는 역사
사회의 물질적 토대, 정신적 기반이 응축되어 표현되는 가장 중요한 제도가 바로 법이다. 법은 현실을 반영하는 동시에 창조한다. 그래서 법을 읽는 것은 사회를 이해하는 것이고 그 속에서 인간의 삶을 인식하는 것이다. 역사로 법을 읽고, 법으로 역사를 봐야 하는 이유다. 법조문 그 자체에 인권을 향상시키고 평화를 추구하는 지향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와 연결된 인간의 역사가 비로소 민주적이고 진보적인 역할을 법에게 부여할 수 있다. 법조문을 넘어서 법을 이해할 때, 비로소 우리는 법의 주인이 될 수 있다. 《1일 1페이지 법의 역사》는 207가지 재미있는 법과 역사 이야기 시민강좌를 통해 진짜 교양인, 진정한 주권자에게 필요한 중요한 지식을 알려준다.


목차


들어가며: 민주주의를 위한 피, 땀, 눈물
Ⅰ 고대법
Ⅱ 중세법
Ⅲ 1600년대
Ⅳ 1700년대
Ⅴ 1800년대
Ⅵ 1900년대 전반기
Ⅶ 1900년대 후반기
Ⅷ 2000년대
나가며: 법의 미래
요약 및 키워드 / 연표 / 감사의 말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