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역사를 바꾼 위대한 라이벌

역사를 바꾼 위대한 라이벌

  • 화장
  • |
  • 시아
  • |
  • 2022-06-22 출간
  • |
  • 461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88519385
판매가

19,800원

즉시할인가

17,8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9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7,8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역사를 뒤흔든 숙명의 라이벌들이 펼치는 대결투

역사의 중요한 길목에는 늘 시대를 뒤흔든 영웅들의 대결이 있었다. 영웅들의 대결은 때론 살기등등한 무용으로 역사의 풍운을 불러일으켰고, 때론 승리를 향한 불굴의 열정과 비정함이 교차하는 드라마를 연출해 냈다. ‘난세가 영웅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시대 환경은 영웅을 탄생시키는 배경일 뿐, 그 시대적 상황에 대처할 능력이 없는 인물은 결코 영웅으로 부각될 수 없다. 누구나 예외 없이 성공을 추구하는 이 시대에 역사의 라이벌들이 펼쳤던 대결투를 돌아보면 인생의 성패를 가르는 지모와 책략을 만날 수 있다.

- 승리의 환희가 뒤이은 패배의 원인이 되고, 또 한때의 패배가 승리의 밑거름이 되었던 부차와 구천의 대결.
- 병법을 입신과 출세의 수단으로 삼아 부귀영화를 추구했던 방연과 겸허한 배움의 자세로 후세에 이름을 남긴 손빈의 엇갈린 운명.
- 무한한 포용력을 발휘한 인상여와 잘못을 스스로 인정하며 마음을 연 염파의 아름다운 화해.
- 절대적인 열세를 극복하며 역사에 길이 남은 대반전의 드라마를 연출한 유방과 항우의 대결.
- 천하의 호적수를 만나 자신이 지닌 모든 재능과 지모를 끌어내 한판 대결을 펼쳤던 제갈량과 사마의.
- 과감한 개혁과 점진적 개선을 둘러싸고 한바탕 지성의 대결을 펼친 사마광과 왕안석.
- 변혁의 시대에 통치의 수호자와 농민봉기의 지도자로 맞서 생사를 건 혈투를 벌인 증국번과 홍수전.
- 승리를 위한 치열한 권모술수와 시대를 앞서간 상술의 대결을 펼친 호설암과 성선회.

이사위감(以史爲鑒), 인생을 성공으로 이끄는 큰 지혜를 만난다

현대인들은 수많은 대립 상황 속에서 치열한 생존경쟁을 펼치고 있다. 경쟁사회에서 살아남아 인생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주어진 상황을 정확히 판단하고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는 능력이 중요하다. 또한 경쟁과 대립의 상황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이끌어가는 능력을 기른다면 금상첨화이다. 『손자병법』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형세를 잘 운용할 줄 아는 전략가는 전투에서 장병들을 지휘하는 것이 마치 돌과 나무덩이를 움직이는 것과 같다. 돌과 나무는 평탄한 곳에 놓으면 비교적 안정적이나 움직임이 없고, 경사지거나 둥근 곳에 놓으면 구르려고 하는 성질이 있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전략가는 전투에서 유리한 형세를 차지하기 위해 마치 8천 척이나 되는 높은 산에서 둥근 돌을 굴려 내리는 것과 흡사한 상황을 조성하니, 이를 아무도 당해낼 수 없다. 이것이 바로 군사상 유리한 형세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군자는 복수를 위해 10년의 세월도 마다않고 기다린다’는 옛말이 있다. 고난과 굴욕의 세월을 참고 견디되, 때가 성숙되기를 기다릴 줄 아는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오자서는 초나라에서 박해를 받아 망명길에 올라 온갖 고난을 무릅쓰며 무려 30년을 기다린 끝에, 마침내 오나라 승상의 지위에 올라 군사를 지휘하여 초를 공략하고 부친과 형제들의 원수를 갚는다. 구천도 마찬가지로 온갖 굴욕을 견디고 오의 눈을 속이며 은인자중하다가, 오왕이 북방 정벌을 위해 나라를 비운 기회를 잡아 마침내 출병하여 과거의 원수를 갚고 대업을 완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시기가 아직 성숙되지 않았을 때는 기다림의 인내를, 일단 때가 찾아왔을 때는 그 기회를 놓치지 않는 지혜와 과감한 결단력을 발휘해야 최후의 승리를 쟁취할 수 있다.
성공의 또 다른 요인은 기회를 잘 포착해 내는 것이다. 그러나 기회는 많은 위험의 한가운데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발견하지 못하거나, 혹은 발견하더라도 감히 낚아채지 못한다. 현실생활에서 우리는 누구나 기회를 만나게 된다. 역사 속의 성공한 사람들은 위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예지를 갖추고 있었으므로 기회가 찾아왔을 때, 망설이지 않고 뛰어들어 성공을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했다.
이 책은 역사의 물줄기를 돌려세운 인물들의 대결을 통해 과거사에 대한 인식을 넓히는 동시에 역사를 거울삼아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인생을 성공으로 이끄는 큰 지혜를 전하고 있다. 역사는 어느 개인에 의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한 사람 한 사람의 노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누구나 예외 없이 성공을 추구하는 이 시대에, 오직 분발과 노력을 통해 시련과 고난을 극복하고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자기관리법으로 스스로의 인생과 사업을 경영할 때 비로소 이상을 실현하고 성공의 탄탄대로로 나아갈 수 있다. 옛일을 오늘의 교훈과 거울로 삼고, 역사적 경험을 정리하는 가운데 우리는 스스로의 인생에 많은 깨우침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인생의 성패를 가르는 지모와 책략을 만나다


1. 대업을 향한 끝없는 집념으로 승리를 쟁취하다
- 부차(夫差) vs 구천(句踐)

오월의 깊어가는 원한 / 복수는 복수를 낳는다 / 군왕에서 노비가 되다 / 패권을 향한 불굴의 집념 / 와신상담, 대업을 완수하다 / 성패의 거울

2. 겸허한 배움의 자세로 이상을 실현하다
- 손빈(孫?) vs 방연(龐涓)

올곧은 배움의 길을 걷다 / 질투심에 눈먼 의형제의 음모 / 미친 것을 가장해 도피하다 / 위를 공략하여 조를 구하다 / 선은 선으로 답하고 악은 악으로 갚는다 / 성패의 거울

3. 무한한 포용력으로 재난을 극복하다
- 염파(廉頗) vs 인상여(藺相如)

용기와 지모를 겸비한 명장과 현상 / 갈등의 서곡 / 진의 계략을 함께 제압하다 / 포상이 일으킨 풍파 / 문경지교, 역사로 남은 두 사람의 화합 / 성패의 거울

4. 믿음의 용인술로 천하의 패권을 다투다
- 유방(劉邦) vs 항우(項羽)

개국 황제와 서초 패왕 / 홍문에서의 충돌 / 피할 수 없는 적수를 만나다 / 초한이 천하를 양분하다 / 생사를 건 천하 쟁탈전 / 성패의 거울

5. 숙명의 라이벌을 만나 최고의 지략을 펼치다
- 제갈량(諸葛亮) vs 사마의(司馬懿)

천고의 명상과 절세의 효웅 / 울면서 마속을 베다 / 일진일퇴의 무도 공방전 / 최고의 지략대결, 끝나지 않는 승부 / 대세의 흐름을 읽고 기회를 노리다 / 성패의 거울

6. 개혁과 보수가 맞서 변화를 이루다
- 사마광(司馬光) vs 왕안석(王安石)

같은 조정에서 관직을 받다 / 아운 사건을 둘러싼 충돌 / 제방 수리와 재정관리에 대한 논쟁 / 청묘법을 둘러싼 대결 / 마침내 승부는 갈리고 / 성패의 거울

7. 왕조의 수호자와 농민봉기의 지도자가 맞서다
- 증국번(曾國藩) vs 홍수전(洪秀全)

청조의 명신과 농민봉기의 영수 / 상군이 태평군을 호남에서 내몰다 / 태평군이 강서에서 상군을 옥죄다 / 자기성찰로 전세의 주도권을 잡다 / 근검과 절제로 부패를 일신하다 / 성패의 거울

8. 큰 지혜에는 모략이 없다
- 호설암(胡雪巖) vs 성선회(盛宣懷)

시대를 앞서간 타고난 상재 / 상전의 무대에서 적수를 만나다 / 초상국을 둘러싼 암투 / 광산 개발의 풍운, 피할 수 없는 전쟁 / 전신사업의 경쟁에서 승리하다 / 홍정상인의 몰락 / 성패의 거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