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땅의 역사

땅의 역사

  • 사이먼윈체스터
  • |
  • 커넥팅
  • |
  • 2022-06-15 출간
  • |
  • 560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35478765
판매가

22,000원

즉시할인가

19,8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1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9,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인간은 어떤 이유에서든 자신의 땅을 소유하기 위해 수많은 노력을 해왔다
토지를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만든 땅의 역사를 파헤치다!

인간과 땅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고 있다. 인간은 땅에서 자라는 음식을 섭취하고, 땅에 지은 집에서 살아간다. 인간의 삶과 역사에 있어서 땅을 빼놓고는 말할 수가 없는 셈이다.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를 다수 집필한 스타 작가 사이먼 윈체스터는 이번 책에서 토지를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만든 역사를 파헤친다. 이 책은 경계선, 소유권, 토지 관리, 토지 분쟁 그리고 복원을 통해 땅을 소유하려는 인간의 갈망이 어떤 역사를 낳았고, 어떻게 오늘날 세계를 형성했는지 설명한다. 오늘날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영토 분쟁은 이 땅을 소유하고자 했던 욕망이 빚어낸 역사라 할 수 있다.

땅을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은 그저 어둡기만 하지는 않다. 어둠과 빛이 공존하는 역사라 할 수 있다. 인간은 땅의 경계를 만들고 관리하기 위해 기하학, 수학, 지리학 등을 발전시켰고 그 덕에 우리는 지구의 크기를 발견했고, 지도를 발명할 수 있었다. 이처럼 더 좋은 토지를 만들거나 혹은 소유하기 위한 노력은 과학의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피비린내 나는 잔혹한 역사가 이어졌다. 땅을 약탈하려는 정복자들에 의해 각지의 원주민은 자신들의 보금자리에서 쫓겨났다. 심지어 북아일랜드, 팔레스타인, 우크라이나는 오늘날에도 땅을 소유하려는 갈망 때문에 참극의 역사가 되풀이되는 실정이다.

땅을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은 멈추기 어려워 보인다. 땅은 우리에게 평안함을 주기 때문이다. 영국 소설가 앤서니 트롤럽은 《바셋의 마지막 연대기》에 이런 글을 남겼다. “자신의 땅에 서 있음을 깨달으면 편안해진다. 땅은 날아가 버릴 수 없는 유일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늘날 기후변화로 인해 점점 땅이 수몰되고 있다.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한 땅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것이다. 아름다운 섬들이 점점 수몰되어 가는 모습은 오늘날 세계를 형성한 토지 소유를 향한 갈망이 부메랑처럼 돌아온 것처럼 보인다. 땅을 소유하려는 욕망이 만들어낸 빛과 어둠의 역사를 담은 이 책은 오늘날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분쟁과 우리가 누리는 것들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를 제공하며, 동시에 본질적으로 자연에 속하는 땅을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중요한 책이라 할 수 있다.


목차


프롤로그: 흔치 않은 땅
1장 토지 거래
2장 토대
3장 주민
4장 개발
5장 경계 설정, 축출, 점령
6장 탐사

1부 경계
1장 지렁이가 쟁기를 용서했을 때
2장 지구의 크기
3장 그저 세상 전부
4장 세상의 끝에서
5장 경계선 그리기

2부 토지 취득의 연대기
1장 해수면 위로, 해수면 밖으로, 해수면에서
2장 댐을 쌓아 만든 섬
3장 붉은 영토
4장 토지와 젠트리

3부 토지 관리
1장 토지 개량이 낳은 비극
2장 토지 축재자들
3장 어디에도 못 가기, 아무 데나 가기
4장 야생으로 되돌아간 세상
5장 남반구의 지혜
6장 공원, 휴양, 플루토늄

4부 전쟁터
1장 음산한 뾰족탑들
2장 불경한 땅
3장 비옥한 흑토에서 맞은 죽음
4장 강제 수용과 몰수

5부 복원의 연대기
1장 아르카디아의 마오리족
2장 헤브리디스제도의 이방인
3장 아프리카를 제자리로
4장 원더랜드의 이방인
5장 신탁 관리의 힘

에필로그: 땅이 물에 잠기고 있다
감사의 말
용어 사전
참고문헌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