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신주 사마천 사기 20

신주 사마천 사기 20

  • 사마천 ,배인(삼가주석) ,사마정(삼가주석) ,장수절(삼
  • |
  •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 |
  • 2022-06-30 출간
  • |
  • 360페이지
  • |
  • 153 X 224 mm /600g
  • |
  • ISBN 9791190777308
판매가

30,000원

즉시할인가

27,0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1,5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7,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신주 사마천 사기 본기》에서는 사마천이 왜 중국인들이 시조로 여기는 삼황(三皇)을 삭제하고, 오제(五帝)를 중국사의 시조로 삼았는지 최초로 밝혀내었다. 사마천은 오제의 첫 제왕인 황제(黃帝)를 중국사의 시조로 삼았지만 그 맏아들 소호 김천씨가 동이족인데서, 그 부친 황제도 동이족임을 밝혀내어 중국사의 시작이 동이족임을 밝혀냈다. 또한 중국 고대사의 시작으로 삼는 하·은·주(夏殷周)의 시조들도 모두 동이족임을 밝혀내었다. 이는 다름 아닌 사마천의 《사기》와 3가주석에 담긴 내용들을 가지고 밝혀낸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있다. 이는 중국이 국가차원에서 진행하는 여러 역사관련 국가공정들이 도로로 그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기도 하다.

《신주 사마천 표·서》에서는 일반 독자들은 물론 《사기》 전문가들도 쉽게 해득하기 어려웠던 〈표(表)〉를 완벽하게 번역하고, 그 틀린 부분까지 대부분 잡아냈다. 아마도 이 〈표〉 이상의 〈표〉는 앞으로 오랜 기간 동안 나오기 어려우리라고 자부한다. 또한 〈서〉도 역대의 해석에 우리의 관점을 담은 신주를 달아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신주 사마천 사기 본기(전9권)》가 《사기》 시리즈의 서론이고, 《신주 사마천 사기 표·서(전7권)》가 전문 분야의 집대성이라면 이번에 새로 출간한 《신주 사마천 사기 세가(전9권)》는 격동의 역사에서 명멸하는 각 나라와 그 군주들의 운명이 담긴 본론이라고 볼 수 있다. 반고는 《한서》에서 〈세가〉 자체를 없애 버리고 〈열전〉만 설정했다. 사마천은 제후들의 사적인 〈세가〉를 따로 설정했지만 반고는 한나라에는 황제 한 사람만이 군주이고 나머지는 모두 신하라는 사상에서 〈세가〉를 설정했다. 어떤 측면에서 〈세가〉는 《사기》 전체 부분에서 가장 드라마틱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중국의 전통적인 화이관(華夷觀)에 문제를 제기하는 〈세가〉의 세계

〈세가〉는 《사기》의 권31 ‘오태백(吳泰伯)세가’부터 권60 ‘삼왕세가(三王世家)’까지 모두 30권이다. 삼가주석의 하나인 《사기정의》를 편찬한 당나라 장수절(張守節)은 사마천이 〈본기〉가 12권인 것은 1년이 12달인 것을 본뜬 것이고, 〈세가〉가 30권인 것은 1달이 30일인 것을 본떴다고 분석했다. 이 30권의 세가를 《신주 사마천 사기 세가》는 9권으로 분류해 번역하고 주석을 달았다.

《신주 사마천 사기 세가》 1권은 오태백과 제태공세가이고, 2권이 노주공, 연소공, 관채, 진기, 위강숙이고, 3권이 송미자와 진(晉)세가이고, 4권이 초세가와 월왕 구천세가이고, 5권이 정세가와 조세가, 6권이 위세가와 한세가, 전경중완세가이고, 7권이 공자세가와 진섭세가이고, 8권이 한(漢)나라 관련자들에 대한 세가 1로서 외척세가, 초원왕세가, 형연세가, 제도혜왕세가, 소상국세가, 조상국세가, 유후세가, 9권이 한(漢) 세가 2로서 진승상세가, 강후주발세가, 양효왕세가, 오종세가, 삼왕세가이다.

이 세가의 세계에 대해서는 이미 출간한 《사기, 2천년의 비밀(이덕일, 만권당, 2022)》의 제5장 ‘《사기》 〈세가〉의 세계’에서 그 대강을 밝힌 바 있다. 사마천이 편찬한 〈세가〉를 분석해보면 역시 동이족 제후들의 세계임이 드러난다는 것이다. 〈세가〉의 첫 번째인 오태백세가는 주나라 문왕의 조부인 고공단보(古公亶父)의 장남으로서 막내 계력(季歷)에게 왕위를 양보하기 위해서 동생 중옹(仲雍)과 함께 형만(荊蠻) 땅으로 도주하는데, 그 형만땅 사람들에 대한 묘사는 곧 고대 동이족의 한 종족인 왜인(倭人)들의 모습이다. 이는 월왕구천세가도 마찬가지인데, 이는 고대 왜인들이 지금의 중국 양자강 유역에서 살다가 발해유역과 한반도를 거쳐서 일본 열도로 이주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주목된다.

각 제후들의 성씨를 분석해도 역시 동이족의 역사가 드러난다. 각 나라를 분봉 받은 시조들의 성(姓)은 주(周)나라의 국성(國姓)인 희성(姬姓)이 가장 많고, 그 외에 기성(己姓), 규성(?姓), 자성(子姓), 미성(?姓), 사성(?姓) 등인데 대부분 동이족이다. 중국의 고대 8대성씨는 대부분 ‘여자 여(女)’자를 부수로 갖고 있는데, 이는 동이족 모계사회의 유풍을 반영하는 것이다. 희성(姬姓) 또한 ‘여자 여(女)’자를 부수로 갖고 있다. 자성(子姓)은 모두가 동이족 국가로 인정하는 은(殷)나라의 국성(國姓)이므로 물론 동이족인데, 공자는 자성(子姓) 공씨(孔氏)이다. 〈공자세가〉에서 공자가 유언으로 남긴 말이 ‘자신이 은나라의 후예’라고 한 것은 그 자신이 동이족 후예임을 잘 알고 있었음을 말해준다. 기성(己姓)은 황제와 소호의 후예인데, 소호 김천씨는 중국에서도 동이족임을 인정한다는 점에서 역시 동이족이다. 〈세가〉의 두 번째인 ‘제태공세가’는 제(齊)나라 시조 강태공의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사마천이 강태공을 동해(東海) 가의 사람이라고 쓴 것에 대해서 배인은 사기집해에서 《여씨춘추》를 인용해서 “동이의 땅이다”라고 직접 밝혔다. 강태공도 동이족인 것이다.

사마천의 《사기》에서 주(周)나라 민족을 화(華), 다른 민족을 이(夷)로 보는 중국의 전통적인 화이관(華夷觀)이 시작되지만 《사기》의 실제 내용을 보면 그 시기를 과연 화이(華夷)로 나눌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서기전 771년 주 유왕(幽王)은 왕비 신씨(申氏) 소생의 태자 희의구(姬宜臼)를 내쫓고 총애하는 포사(褒?)의 아들 희복백을 태자로 삼았다. 그러자 신씨의 친정아버지인 신국(申國) 군주 신후(申侯)는 견융(犬戎)을 끌어들여 주나라를 공격한다. 이로써 서주(西周)는 멸망하고 동주(東周) 시대로 접어드는데 이때 주나라를 공격한 견융은 말할 것도 없고 견융을 끌어들인 신국(申國)도 강성(姜姓)의 나라라는 점에서 동이족 국가이다. 이처럼 사마천이 화(華)로 분류했던 주나라는 동이가 없으면 형성되기 힘든 나라였다. 부사년(傅斯年)이 《이하동서설(夷夏東西說)》에서 동이는 동쪽에 있었고, 하화(夏華)는 서쪽에 있었다고 분석했지만 그 역시 하화가 언제, 어떻게 시작하는지 설명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중국의 전통적인 화이관은 큰 결함을 가지고 있다. 이런 사실은 다름 아닌 《사기 세가》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 웅장하고 드라마틱한 〈세가〉의 세계

〈세가〉는 한 나라의 흥망성쇠를 한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본기〉의 세계보다 훨씬 역동적이다. 사마천은 〈세가〉를 통해 후대인들에게 많은 교훈을 준다. 왕권의 엄중함과 부귀한 자일수록 겸손해야 한다는 점을 실제 사례를 들어 일깨워준다.

주 무왕의 아들 성왕이 동생 숙우(叔虞)에게 오동잎을 주면서 장난으로 ‘너를 봉한다’고 했는데, 사일(史佚)이 “천자에게는 장난치는 말이 없다”면서 당(唐)에 제후로 봉했다는 사례에서 천명을 받은 군주의 처신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준다. 이 당나라가 진(晉)나라로 이름을 바꾸는데, 그 후예 진문공 등이 한때 패자(?者)의 지위까지 오르지만 내부의 호족들인 한씨(韓氏), 조씨(趙氏), 위씨(魏氏)를 통제하지 못하고 한·조·위(韓趙魏) 세 가문에게 나라가 나뉘어졌다가 서기전 403년 주 위열왕(威烈王)이 삼가(三家)를 제후로 인정하는 삼가분진(三家分晉)으로 완전히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역사는 현실의 냉혹함과 무너지는 왕실에 대한 애잔함을 함께 느끼게 해준다.

사마천은 〈조(趙)세가〉에서 “조씨의 선조는 진(秦)나라와 더불어 시조가 같다”고 말해서 초나라와 조나라가 같은 후예임을 말했다. 또한 초나라의 왕성(王姓)인 미성(?姓)도 조나라와 뿌리가 같다. 그러나 같은 혈통인 조나라와 진나라가 서로 수십 만 대군이 죽고 죽이는 장평대전을 전개함으로써 역사의 판도를 바꾼 사례들은 현실에 매몰된 정체성의 비극을 말해준다.

〈세가〉는 부귀한 가문에서 태어난 인물들일수록 겸손해야 한다는 교훈을 준다. 인신으로서 황제 다음의 지위에 오르고 나라를 분봉 받았지만 짧게는 그 당대에 또는 그 후대에 비참하게 인생을 마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나라를 세우는 것 못지않게 지키는 것이 쉽지 않음은 모든 역사가 말해주는 것이지만 특히 한(漢)나라 건국 후 나라를 분봉 받은 여러 제후들의 순탄치 못했던 종말은 읽는 이들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다. 부귀하게 태어난 것이 때로는 축복이 아니라 저주일 수도 있다는 역사의 교훈을 준다.

《신주 사마천 사기》 〈본기〉와 〈표·서〉처럼 이번 〈세가〉에서도 사마천이 쓴 원문(原文)은 물론 삼가주석의 원문까지 모두 싣고 번역문을 실었다. 가장 좋은 한문 공부가 사기를 원문과 함께 읽는 것이라는 사실을 체득하는 독자들이 점점 늘어간다는 점에서 이번 《신주 사마천 사기 세가》는 역사를 읽는 교훈과 재미는 물론 《사기》 원전을 통한 한문 습득 수준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다.


목차


머리말 사기 〈세가〉에 관하여 - 7p

초세가 (사기 제40권)

들어가기 - 16p
1장. 남만의 나라 - 21p
2장. 연이은 왕권 투쟁 - 43p
3장. 패왕이 된 장왕 - 62p
4장. 영왕의 권력 무상 - 79p
5장. 평왕이 부른 비극 - 98p
6장. 전성기를 누리다 - 129p
7장. 몰락의 시작 - 153p
8장. 동쪽으로 옮기고 망하다 - 181p

지도
지도1 : 초세가(춘추시대) - 211p
지도2 : 초세가(전국시대) - 212p

월왕구천세가 (사기 제41권)

들어가기 - 216p
1장. 구천의 치욕과 복수 - 220p
2장. 분수를 모르다 망한 월나라 - 248p
3장. 도주공 범려 - 270p

지도
지도3 : 월왕구천세가 - 287p

연표1 : 춘추시대 수정 연표 - 288p
연표2 : 전국시대 수정 연표 - 322p
찾아보기 - 346p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