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렇게 많은 날이 갔다

그렇게 많은 날이 갔다

  • 김은숙
  • |
  • 고두미
  • |
  • 2022-06-23 출간
  • |
  • 150페이지
  • |
  • 128 X 208 mm
  • |
  • ISBN 9791191306262
판매가

10,000원

즉시할인가

9,0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5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김은숙 시인의 시에는 “가을의 심장에 귀를 대고 / 흐느껴”우는 언어가 있다. “혼자 늙어가는 저녁”이 있고, 오래 걸어서 “붉고 넉넉한 노을의 시간”까지 온 뜨거운 발자국이 있다. 그런가하면 “한 그루 적막으로 서 있는 때죽나무의 지긋한 균형”같은 것도 있다. 그런 김은숙 시인의 시들 중에 ‘입동 무렵’에 가 있는 시 여러 편이 눈에 띈다. 남루한 흔적과 누추한 눈물의 시간을 지나 “굽은 등에 핏줄처럼 새겨진 가을 지문을 만지며” 입동 근처를 서성이는 시들. 그런 시들이 가리키는 시간은 눈물도 울음도 침묵인 시간, 섣부른 언어도 기약도 허락하지 않는 시의 시간이다. 그 장엄한 시간은 시인의 시정신이 “투명하고 짱짱한 얼음 같은 정신”과 맞닿아 있다는 걸 알게 한다. ─ 도종환(시인)

김은숙의 이번 시집은 ‘계절’이 시가 되고 ‘가족’이 시가 되고 세상에 방치된 ‘변두리’가 시가 되어 마침내 삶에 포섭된 모든 생명들의 미세한 떨림까지 시의 ‘안쪽’으로 독백한다. 속으로 아픈 통증은 소리 없이 강하고 물리적 치료가 불가한 난해하고 고약한 거소에 심연으로 존재한다. 그래서 아프다. 특히 표제인 『그렇게 많은 날이 갔다』는 온축(蘊蓄)된 시간에 대한 종언이 아니라 현재의 자리에서 기왕의 시간을 묻고 천착하는 회고적 현실 환기의 의미를 갖는다. 미끄러진 것처럼 보였던 시간의 흐름을 예리하게 관찰하는 생생한 마음의 ‘행적(行跡)’이다. 그 행로에는 신비를 허락하지 않는 화석화된 적층의 시간 속에 호흡하는 많은 사연이 ‘염장(鹽藏)’되어 있다. ─ 강찬모(문학평론가)


목차


제1부 아무도 울지 않았다

죽비 소리
입춘
그럴 수가 없다
그림자 계절
난독의 시간
우기를 건너는 법
이제 가을이 오리라
입추
이 가을
아무도 울지 않았다
지나온 시간이 따끔거렸다
입동 채비
입동 무렵
누군가의 맨발
나의 부음을 받고
그렇게 많은 날이 갔다

제2부 남아 있는 체온을 모아

동백의 말
목련 안부
구름의 안부
꽃눈
잠시
하늘의 음률
길마가지꽃
덜컹거리는 우기
매미
곤두박질이 먼저
쑥부쟁이꽃에 가시가
달의 환담
화살나무
미동산수목원에서
사려니숲
그 숲에서 옹이의 문장을 만났다
남아 있는 체온을 모아

제3부 그 저녁 바람의 노래

문밖에서
무심천 바람의 노래
낯선 바람이 부는 곳에서
치명적 대화
반나절
푸른 사내와의 조우
61년생 김은숙 1
61년생 김은숙 2
호르몬 유감
손을 보다
그 사람은 모르게
쓸쓸한 농담
심장에 귀를 대고
사랑은 어디에서 오는가
눈물 나는 당도
엄마를 팔았다

제4부 언젠가 봄날에

우리
달 안 절
쥐똥나무꽃
도롱뇽과 장독대가 주인
뒤에서 걷다
매생이집 가는 길
이목 삼거리
이정골 돌장승
묵직한 문장을 읽다
종이약국
껌 먹는 두더지
고두미 출판사
정북동토성에 노을 지다
어쩌면 지금도 봄
언젠가 봄날에

□ 해설
강찬모 | 징후로서의 ‘통증’이 시와 삶에 재분배 되는 과정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