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태양시집

태양시집

  • 루미
  • |
  • 문학동네
  • |
  • 2022-06-30 출간
  • |
  • 172페이지
  • |
  • 122 X 210 mm
  • |
  • ISBN 9788954699990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루미가 지핀 사랑의 불씨

루미가 살았던 13세기는 살벌한 시대였다. 당시 칭기즈칸이 이끄는 몽골이 서아시아와 동유럽까지 정복하면서, 수많은 도시들이 풀 한 포기 남김없이 파괴되고 대량학살이 일어났다. 이슬람 세계의 기둥이었던 아바스왕조는 멸족을 당했고, 바그다드와 에스파한에는 수십만 개의 해골로 만든 탑이 세워졌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의 영향으로 루미는 안락한 삶을 노래하지 않았다. 슬픔과 피와 고통의 시를 끊임없이 읊었다. 님의 장미꽃 같은 아름다운 얼굴에 다다르기 위해서는 먼저 피로 짠 베일을 걷어야 한다고 그는 썼다. 그것은 장미의 가시를 인내하는 일이기도 하다.

침묵하라!
심장 깊숙이 박힌 네 안의 가시를 뽑아내어라
그러면 내면에 핀 꽃밭을 보게 되리라 (39쪽)

혼란스러운 시대적 배경과 더불어 루미의 인생에 영향을 끼친 중요한 사건은 바로 떠돌이 수행자 샴스를 만난 일이다. 존경받는 종교 지도자이자 법관이기도 했던 루미는 37세가 되던 해에 평생의 스승이자 소울메이트인 샴스를 만나 영혼의 교류를 나눴다. 어느 날 샴스가 자취를 감추어버리자 그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지만 실패했다. 샴스에게 헌정한 『태양시집』 및 『영지의 마스나비』 등 모든 시는 루미가 샴스를 잃은 후에 나온 작품이다. 샴스와의 이별이 없었다면 루미는 결코 우리가 아는 시인 루미로 기억되지 못했을 것이다.

『태양시집』은 ‘샴스’와 동음이의어인 ‘태양’을 호명하며, 샴스를 그리워하는 루미의 마음을 절절하게 담은 작품이다. 그러나 이 그리움은 샴스라는 개인만을 향한 것이 아니라 깨달음에 대한 염원, 신과의 합일, 진리를 향한 희구를 통칭하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삶의 극심한 고통이 자아의 껍데기를 벗어나 천상의 연인과 하나되길 바라는 숭고함으로 승화될 수 있다는 희망과 위로를 주기 때문이다. 전 세계 사람들의 심장에 신성한 사랑의 불길을 일으킨 이 집은 무려 팔백 년이라는 시간과 문화적 언어적 장벽을 초월하여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루미의 이 시집은 노래처럼 마음을 틀어놓더니 춤처럼 몸을 들어놓는다. 나무에 다리와 날개가 있다는 걸 믿게 하는 책, 덕분에 나의 정원은 늘 나의 봄이라 머리 숙이게 하는 책.
김민정(시인)


목차


옮긴이 서문 | 루미가 지핀 사랑의 불씨 7

1부 | 형상의 감옥에서 나오라
심장아, 지나갈 이 땅에 왜 매여 있느냐 15
부름의 소리가 영혼들에게 들리네 19
근심하는 이들 모두 떠났네 22
나무에 다리와 날개가 있어서 26

2부 | 이성이 영혼을 잠식한다
이성을 따르는 자들은 매 순간 슬픔만을 찾는다 31
생각을 내려놓으라 34
피로 짠 베일 아래 38
자기가 있는 정신에게 님은 가시로 찾아오고 40

3부 | 신성의 술
오, 빛나는 심장들의 서키여 45
나는 취했고 너는 미쳤네 49
간사한 꾀를 내려놓아라 53

4부 | 나의 영혼, 나의 생명 그대여
내 심장을 앗아간 그 님 59
과수원 꽃밭 같은 그대의 얼굴을 보는 것 65
그쪽으로 가지 마세요, 이쪽으로 오세요 71
모두가 없어도 나 살 수 있지만 76
수천 명의 나와 우리 중 80

5부 | 심장을 따르는 길
나는 달의 노예 85
심장아, 심장에 귀기울이는 자 곁에 앉아라 88
사랑이란 하늘을 향해 나는 것 91
이 집에 비파 소리 끊임없이 울려퍼진다 93
그대가 사랑을 사모한다면 97

6부 | 은총의 여러 얼굴
오 갑작스러운 부활이여 103
어젯밤 벗님이 오셨네 106
나 자신을 보니 가시덤불이었다 109
오 심장이여, 그대가 저지른 실수들 111
오 사랑이여, 이 감미로운 운율 117
그대가 심장의 정원에 들어오면 121
사모하는 자들의 봄이 오자 124
도시에 설탕값이 내렸다는 소식을 들었는가 127

7부 | 죽음은 끝이 아니다
죽어라 죽어라, 이 사랑 안에서 죽어라 133
죽음의 날 관이 내게로 오거든 135
나는 죽음이었다 137
내가 다시 왔다, 다시 왔다 143

8부 | 하나된 연인들
새벽하늘에 밝은 달이 나타나 149
한 순간 한 시간도 나 그대를 떠나지 않으리 151
오, 심장처럼 함께 있으나 숨겨진 그대여 156
아름다운 우상이여 160
나 세상에서 오직 그대만을 선택합니다 163
보라, 사랑과 사모하는 자들이 하나되었네 165
발코니에 앉은 그대와 나 168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