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너의 초록으로, 다시

너의 초록으로, 다시

  • 나태주 ,한서형
  • |
  • 더블북
  • |
  • 2022-07-07 출간
  • |
  • 288페이지
  • |
  • 124 X 200 mm
  • |
  • ISBN 9791191194616
판매가

17,800원

즉시할인가

16,02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8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0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초록의 풀잎으로 다시 일어서 보는 거야”
지친 이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시(詩)테라피 향기시집

시와 그림이나 사진, 시와 음악(음향)은 콜라보로 여러 번 시도된 바가 있었지만 시와 향기가 시도된 일은 흔치 않다. 5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독자들에게 아름다운 시를 선물해 온 나태주 시인은 이번 향기시집을 위해 위로와 용기를 주는 시들을 한 편, 한 편 가려 뽑았다. 여기에 국내 1호 향기작가 한서형은 누군가에게는 희망이 되고, 또 누군가에게는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주는 위로가 되는 향기를 입혔다. 이 책에는 마음에 평화를 선물하는 베르가모트, 신선한 풀과 잎의 향으로 치유의 힘을 주는 갈바넘, 달콤하면서도 스파이시한 향으로 불안감을 해소하는 바질,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갖도록 돕는 유칼립투스 라디아타 향, 자신을 믿고 나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시더우드 버지니아, 마음을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로즈 제라늄과 라반딘 그로소, 매력적인 흙 내음으로 자신의 신념대로 나아가게 해주는 안젤리카 루트 향, 달콤한 바닐라 향처럼 부드러운 페루발삼 향이 담겼다. 오랜 코로나 19로 지친 독자들에게 위로와 휴식, 용기를 주는 향이다. 따스한 위로를 건네고, 영혼에 휴식을 주는 시들이다.

“네가 꽃으로 피어나기를 꿈꾸면서 소망하면서”
나태주 시인이 직접 선정한, 따스한 위로와 힘을 주는 시들

이번 시집에는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로 시작하는 시인의 대표작 〈풀꽃 1〉을 비롯하여 향기를 주제로 하는 작품 등 총 200여 편이 넘는 시들이 담겼다. 1부 ‘혼자서도 웃음 짓는 사람이 된다’에서 시인은 ‘힘들 때 마음속으로 생각할 사람 있다는 것/외로울 때 혼자서 부를 노래 있다는 것’이 〈행복〉이며, ‘하고 싶은 일을 하니 좋고/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지 않으니/더욱 좋다.’(〈좋은 날〉)라며 일상의 작은 것들에서 행복을 찾는다. 2부 ‘세상에는 없지만 마음속에는 있는’에서는 나를 위로해주는 존재들에 관해 노래한다. 그것은 ‘세상에는 없지만/마음속에는 있는//그림이거나 음악/더러는 사랑’(〈더러는〉)이기도 하고, ‘꽃향기 좋아 풀향기 좋아/멀리까지 와버리고 말았어요’(〈산책〉)처럼 좋은 사람과 함께하는 산책, 때로 ‘그대 없이도/설레는’ 〈봄밤〉이기도 하다. 3부 ‘아무렇게나 저절로 피는 꽃은 없다’에서는 ‘네가 꽃으로 피어나기를/꿈꾸면서 소망하면서.’(〈봄의 일〉) ‘그러니 봄이 더욱 기적이 아닌가요.’(〈새로 봄〉)라며 내일을 꿈꾸게 하는 희망을 노래한다. 4부 ‘꽃 피워봐’에서 시인은 ‘내가 네 곁에 있잖아’(〈흔들리며 어깨동무〉)라고 따스한 위로를 건넨 뒤 ‘다시 먼 길 떠나보는 거야’(〈산수유〉) 하고 어깨를 토닥인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삶의 이정표에서 그래도 ‘기죽지 말고 살아봐/꽃 피워봐’(〈풀꽃 3〉)라는 시인의 다정한 목소리는 읽는 이들의 삶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다시 살아갈 힘을 준다. 나태주 시인의 서정시가 힘이 센 이유는 이렇듯 그의 시가 자분자분 다가와 어느새 상대방의 마음을 무장 해제시키기 때문이 아닐까?

“시인은 그 이름에서도 향기가 나는 사람”
25년간 내걸린 ‘광화문 글판’ 인기 순위 1위 풀꽃 시인 나태주

방탄소년단, 유재석, 김혜수 등 유명 연예인들도 즐겨 읽는 것으로 유명한 나태주 시인의 시는 25년간 내걸린 ‘광화문 글판’ 가운데 단연 최고 인기를 누렸다. 사소한 것들에 애정 어린 시선을 주고 생의 빛나는 찰나들을 눈부신 언어에 담아낸 나태주 시인의 시에서는 향이 난다. 시인 역시 ‘모든 좋은 시인은 그 이름에서도 향기가 나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정작 인위적인 향을 뿜어내는 향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은 시인은 향수의 고장 파리에 가서도 향수를 안 사왔다고 말한다. 하지만 한서형 향기작가가 창조한 향기는 단번에 시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살랑살랑 봄바람을 선물하고, 설레는 마음이긴 해도 고즈넉이 설레는 마음을 주는 향, 쉬고 싶고 살그머니 눈감고 싶고 다시금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게 하는 향기가 이 책에 담겼다. 「목소리 듣고 싶은 날」이라는 제목의 시 가운데 ‘그래 다시 나도 파아란 하늘빛이/되어보는 거야/초록의 풀잎으로 다시/일어서 보는 거야’처럼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와 희망, 충분히 잘해왔다고 말해주는 잔잔한 위안을 주는 향기다. 나태주 시인은 한서형 향기작가를 만나게 된 것은 특별한 행운이었다고 말한다. 한서형 향기작가 역시 나태주 시인을 만난 것은 최고의 행운이었다고 말한다. 시인의 말대로 ‘시향천리(詩香千里) 인향만리(人香萬里)’다.

“언제나 좋은 벗, 당신의 향기가 나를 살립니다”
국내 유일의 향기작가 한서형

한서형은 자연의 향으로 새로운 창조물을 만드는 향기작가이다. 자연을 흉내 내는 향이 아니라 자연 그대로를 담은 향을 만든다. 그는 잣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마을에서 자연을 아주 가까이서 오롯이 누리면서, 해 뜰 무렵의 온기가 스민 풀과 꽃, 나뭇잎과 흙 내음을 오롯이 느끼면서 이른 아침에 향을 만든다. 그가 만드는 향기에는 그의 에너지가 고스란히 담기기에 행복한 순간에만 향기를 만든다. 그는 매일매일 나태주 시인의 시를 읽고 시인과 대화를 나누었다. 그 결과, 나태주 시인을, 시인의 시를 꼭 닮은 향기를 창조해냈다. 오랜 싱그러운 풀내음, 그 곁에 아기자기 피어난 꽃내음, 그리고 용기 내라고 말해주는 따스한 나무 내음이 어우러져 늘 곁에 두고 싶은 다정한 향기이다. 책을 펼쳐 시를 읽는 동안 잔잔하게 배경이 되어주고, 때로는 향이 그리워 시집을 펼쳐보게 만드는 향기이다. 작가는 이 책이 자신에게, 혹은 누군가에게 아름다움이기를, 희망과 위로이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향기를 선물하는 것은 아름다움을 선물하는 것과 같다. 아름다운 시가 향기롭게 기억되길 바라며 이 책을 사랑하는 누군가에게 선물하기를 바라는 것은 비단 작가만의 바람은 아닐 것이다.


목차


4 시인의 글
시향천리詩香千里 인향만리人香萬里입니다 - 나태주

7 향기작가의 글
아름다운 시가 향기롭게 기억되길 바라며 - 한서형

1부 혼자서도 웃음 짓는 사람이 된다
19 질문
20 향기로
21 새해 아침
22 나는
23 네가 있어
24 인생을 묻는 젊은 벗에게
26 혼자서
27 꽃필 날
28 목소리 듣고 싶은 날
29 저녁에
30 너무 외로워 마세요
32 좋은 아침
33 아침의 생각
34 소년에게
36 인생
38 물음
39 여행길에
40 누군가의 인생
42 사는 법
43 사랑
44 커피 전문점
45 오타
46 일상의 발견
47 행복
48 자기를 함부로 주지 말아라
50 축하
51 그리움
52 충분한 하루
53 좋은 날
54 멀리서 빈다
55 당신
56 시
57 가을 편지
58 길거리에서의 기도
60 내가 너를
61 눈을 쓸었다
62 시를 두고서
64 어여쁜 짐승
66 별
67 제비꽃
68 비파나무
69 그 말
70 딸아이
71 한 사람 건너
72 못나서 사랑했다
74 살아갈 이유
75 나도 모르겠다
76 까닭
78 너를 두고
80 너를 보았다
82 나무에게 말을 걸다
83 감나무 아래
84 들길을 걸으며

2부 세상에는 없지만 마음속에는 있는
89 늦여름
90 더러는
91 가을날 맑아
92 말랑말랑
94 하늘 아이
95 서로가 꽃
96 음악
97 차
98 봄눈
99 민들레꽃
100 봄맞이꽃
101 흰 구름에게
102 친구
103 산책
104 섬에서
105 좋다
106 꽃향기
107 봄밤
108 꽃들아 안녕
109 매화 아래
110 5월 나무
112 두둥실
113 봄
114 별들이 대신해주고 있었다
115 좋은 꽃
116 말
117 풀꽃 1
118 봉숭아
119 동백정에서
120 오늘의 약속
122 사막여우
124 누군가가 어깨를 쳤다
125 말씀을 받아
126 풍경
127 명멸明滅
128 자연과의 인터뷰
129 호숩게
130 먼 곳
131 사막
132 시의 주인이기를 포기함
134 낙타
136 선종
137 집을 떠나며
138 12월
139 나무
140 참회록
142 멀리
143 쑥부쟁이
144 눈사람
145 그래서 꽃이다
146 초라한 고백
147 꽃 1

3부 아무렇게나 저절로 피는 꽃은 없다
151 계단
152 설레임
153 오늘의 과업
154 빈자리
155 꽃 2
156 사막을 꿈꾸다
157 바람 부는 날
158 봄의 일
159 사랑한다면
160 몫
161 작은 깨침
162 길
163 잘못 든 길
164 시작법
166 당신이 나에겐 풀꽃이다
169 한 사람
170 너에게 감사
172 희망
173 우리들 마음
174 피곤한 초록빛
175 지상의 시간
176 부탁
177 외로운 날
178 마음을 비우라고?
180 가을도 저물 무렵
181 꽃 3
182 내가 나를 칭찬함
183 감사
184 돌아오는 길
185 능금나무 아래
186 가을날 저녁의 시
188 하오의 한 시간
189 새봄
190 이 봄의 일
191 눈부신 속살
192 풀꽃 2
193 햇빛 밝은 날
194 겨울맞이
195 사막에 흘려
196 타클라마칸
197 우두두두
198 눈 위에 쓴다
199 약속
200 대답
201 히말라야
202 바로 말해요
204 오는 봄
205 강가에 살며
206 그런 사람으로
207 사랑에 답함
208 새로 봄
209 향기 1
210 겨울 차창

4부 꽃 피워봐
215 작은 마음
216 작은 생각
218 좋은 때
220 행운
221 새벽
222 흔들리며 어깨동무
224 꿈속의 꿈
226 소망
228 사랑하는 마음 내게 있어도
230 행복
232 오월 카톡
233 초여름
234 숲에 들다
236 귓속말
237 향기 2
238 산수유
239 오늘의 꽃
240 꽃이 되어 새가 되어
241 그건 그렇다고
242 풀꽃 3
243 바람에게 부치는 말
244 삶
245 선물
246 아끼지 마세요
248 세상을 껴안다
250 풀꽃과 놀다
252 최고의 인생
253 고백
254 축복
255 꽃잎 아래
256 낙화 앞에
258 너의 이름
260 짧지만 짧지 않은
262 유언시 - 아들에게 딸에게
264 잠들기 전에
265 11월
266 꽃그늘
267 못난이 인형
268 날마다 기도
269 가을밤
270 어떤 흐린 날
272 다짐 두는 말
273 지구에서 이사 가는 날
274 사랑은 언제나 서툴다
276 창문을 연다
278 송년
279 여행
280 묘비명
281 참회
282 나는 파리에 가서도 향수를 사지 않았다

284 덧붙이는 글
향기에 대하여 - 한서형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